와이즈토토라이브

와이즈토토라이브 - 개요

글쓴이 : B50CXR7G904 회

와이즈토토라이브 - 설명



와이즈토토라이브 심하다. 아무리 그래도 공주인데... 자국의 공주를 이런 와이즈토토라이브 상황에 방치해
뒀단 말인가? 저렇게 매어놓고 자면 피가 몰려서 상당히 괴로울텐데? 나
는 그렇게 생각하곤 조심스럽게 공주를 깨웠다.
와이즈토토라이브 "으... 으음. 꺄아아아악!"

와이즈토토라이브
 <b>와이즈토토라이브</b>
와이즈토토라이브


"쉬잇."
와이즈토토라이브 나는 조용히 하란 시늉을 하고는 소드 블래스터를 꺼내서 보여주었다. 그
리곤 나를 가리켜서 내가 카이레스임을 알려주었다.
"아니 어, 어떻게 여기까지?"
"쉬잇. 와이즈토토라이브 자 공주님. 상황은 어떻게 되어있는지 알겠어요?"


"예 그들은 나를 잡아서 보디발 왕자랑 협상을 하려고 하더군요. 아무리
라이오니아 왕국에 점령당한 한이 크다지만 어째서 그런 음험한 짓까지
와이즈토토라이브 해야 하는지?"


"설마. 아무리 왕자가 바보 라지만 야전지휘관이 여자 때문에 성을 함락
당하면..."
와이즈토토라이브 나는 그렇게 중얼거렸지만 가능성이 충분히 있기 때문에 문제다. 그런 걸
떠나서도 어쨌건 이놈들은 자신들이 공격할 성에 자국의 공주가 가는 걸
당연히 방해하고 싶었겠지. 만약 공주를 인질로 삼을 수도 있고 공성전의


와중에 와이즈토토라이브 공주가 희생당할 수 도 있으니까 미리 손을 서서 빼놓았다는 것일
지도 모른다. 어쨌거나 가능성은 여러 가지이고 적어도 공주가 노스가드
성에 있는 와이즈토토라이브 것만은 원하지 않는다는 게 확실하겠지? 나는 그렇게 생각하곤
피식 웃었다. 뭐 그렇다면 공주를 다시 데려가 주지!


"그럼... 가시겠습니까? 아니면... 여기 있는 것도 와이즈토토라이브 안전합니다만?"
나는 그렇게 그녀에게 물어보았다. 그러나 그녀는 단아한 눈매로 나를 바
라보면서 당차게 말했다.
"가죠!" 와이즈토토라이브
"예."


아 사랑이란 무엇이길래 혈육도 배반케 하고 또한 조국도 배반케 하는
와이즈토토라이브 가! 보디발 왕자나 레오나 공주나 실상 사귄 시간은 얼마 되지도 않을텐
데? 뭐 하긴 잘생긴 놈과 아름다운 여자의 로맨스는 원래 10단어를 넘기
와이즈토토라이브 지 않고 시작한다고 하지 않던가? 에잉. 여기서 더 나가봐야 벨키서스 레
인저 시절에 쌓아둔 궁상만 푸는 꼴이지! 나는 서둘러서 그녀를 밧줄에서

와이즈토토라이브
 <b>와이즈토토라이브</b>
와이즈토토라이브


풀고는 조심스럽게 텐트를 들치곤 그곳으로 레오나 공주와 함께 빠져나갔
다. 와이즈토토라이브 하지만... 음. 나 혼자면 달아나는 게 일도 아니지만 공주를 어떻게
안전하게 빼돌린담? 과연 공주도 그걸 생각하는지 마악 인간을 구워서 찢
어발기는 놈들의 잔혹한 모습을 보곤 겁에 질려서 나에게 물어보았다.

와이즈토토라이브
 <b>와이즈토토라이브</b>
와이즈토토라이브


와이즈토토라이브 "이... 이 많은 적들의 이목을 어떻게 속이죠?"
으음. 떨고 있군. 게다가 라드를 바르고 있는 상태인데도 나를 끌어안고
와이즈토토라이브 있었다. 솔직히 임자있는 여자라지만 안고 있으니 좋다. 윽... 보디발 왕
자가 날 죽이려고 할지도 모르겠는데? 음. 매우 부드럽게 이 사건을 넘어


가자.
"혼란을 일으키죠."
나는 그렇게 말하고는 오래간만에 내가 좋아하는 성냥을 꺼내서 부츠에
대고 그었다. 그러자 불이 확 일었다. 나는 그걸 검불 더미에 던져 놓고
여기저기 불을 질러놓았다. 역시 요 며칠간 비가 잘 안와서 와이즈토토라이브 그런지 텐트


가 통째로 불이 붙으면서 놀들 사이로 와이즈토토라이브 혼란이 퍼졌다. 그사이 나는 쉐도
우 아머를 발동하고 공주를 잡은 채 냅다 달리기 시작했다. "그루루룩!" 와이즈토토라이브 "캬오!"
놀들은 아직 나를 발견하지 못하고 불속에 정신을 집중하고 있었다. 공주 와이즈토토라이브

와이즈토토라이브
 <b>와이즈토토라이브</b>
와이즈토토라이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