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토사이트

프로토사이트 - 개요

글쓴이 : ZGOWE2J5562 회

프로토사이트 - 설명



프로토사이트 를 벅벅 긁기 시작했다. 저런 말을 듣고 어째야 할지 몰라서 난감한 걸거
다. 아마.
프로토사이트 "...."
"아무래도 싸워야 되겠지?"
프로토사이트 나는 분위기를 일신하기 위해 그렇게 중얼거렸다. 순간 그 인간이 주문을


외우기 시작했고 웨건에서도 시구르슨이 프로토사이트 주문을 외우는 소리가 들려왔다.
놀들은 마법사가 주문을 외우는 것과 동시에 저돌적으로 이쪽으로 달려들
었다. 웨건에 매인 말들은 프로토사이트 겁에 질려 패닉을 일으켰지만 스텔라는 강하게
콧김을 내뿜을 뿐이였다. 공주도 그렇고 저 말도 그렇고 겁이란걸 뱃속에

프로토사이트
 <b>프로토사이트</b>
프로토사이트


두고 나온 것 같았다. 그점에서는 정말 둘이 너무 닮아서 나는 혹시 저들 프로토사이트
은 자매가 아닐까 하는 생각마저 들었다. 이 생각을 내가 입밖으로 내면
그녀는 날 거의 죽이려고 들겠지?
"덤벼!"
공주는 미스릴제의 마법검 레이서를 뽑아들고 달려드는 놀들에게 프로토사이트 오히려


뛰어들어갔다.
프로토사이트 "캬울!"
스텔라는 앞발을 들어서 다가오는 놀 한놈을 퍽 후려쳐버리고 뒤에서 달
려드는 놈들도 가차없이 걷어찼다. 마치 기수를 떨어뜨리려고 프로토사이트 발광하는


야생마처럼 풀쩍풀쩍 뛰어다니며 다가오는 놀들은 닥치는대로 물어뜯고 프로토사이트
후려차버리는 스텔라, 그러나 그럼에도 불구하고 공주는 그 위에서 천연
덕스럽게 균형을 잡을 뿐만 아니라 검을 휘둘러 놀들과 싸우기 까지 하고
있었다. 그러고 보면 스텔라가 난동을 부리는 것에 비해 공주는 상당히
안정적인 자세로 검을 휘두르고 있다. 이 둘의 호흡이 얼마나 잘 맞는지

프로토사이트
 <b>프로토사이트</b>
프로토사이트


단적으로 보여주는 것이라 하겠다. 아 나도 구경할 때가 아니지. 나는 라
벤더의 밭으로 뛰어들어 길밖으로 벗어나 우회하기 시작했다. 그러자 내
쪽을 보곤 놀 하나가 외쳤다.
"카악! 저놈! 활 세다!"
프로토사이트 "잡아!"

프로토사이트
 <b>프로토사이트</b>
프로토사이트


성황 오르테거 대제의 12성기사중 한명이며 Great Archer, 혹은 암전궁 (暗箭弓) 이라고 불렸던 륭센은 이렇게 말했다. 뛰어난 궁사는 자신이 전 프로토사이트 략적으로 어떤 의미를 갖는지 잘 알고 그걸 활용할줄 아는자이다~ 라고.
프로토사이트

프로토사이트
 <b>프로토사이트</b>
프로토사이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