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이즈스포츠

와이즈스포츠 - 개요

글쓴이 : 72L531WM792 회

와이즈스포츠 - 설명



와이즈스포츠 도우 아머로 텐트에 눈 구멍을 살짝 뚫고 안을 살펴보았다. 좀 구멍이 작
아서 잘 보이진 않지만 안에는 와이즈스포츠 불까지 밝혀져 있고 그 안에는 놀랍게도
공안 요원들이 놀들과 함께 자리를 하고 있었다. 마침 작전 회의중인지
놈들은 음흉한 표정을 짓고 자신들의 검은 지혜를 자랑하고 있었다. 아니
와이즈스포츠 자랑인지는 모르겠다. 마치 살얼음 위를 걷는 것처럼 묘한 긴장감이 감돌


와이즈스포츠 았다.
"후.. 드디어 찾아내었소. 그리즈낙을 찾았으니 이제 노스가드 성의 운명
도 얼마 남지 않았소."
윽... 이 와이즈스포츠 목소리의 주인은? 역시 살펴보니 긴 앞 갈기털을 옆으로 늘어뜨


리고 있는 멋쟁이 놀, 이노그의 대신관인 와이즈스포츠 우스베다. 그러자 그에 대답해
서 공안요원들 틈 사이로 한 남자, 잘은 보이지 않지만 어쨌건 나이가 좀
지긋한 중년남자의 목소리가 대답했다.
"당신들에게 협력할 것은 충분히 했소. 이제 얻을 건 다 얻었으니 약속을
어기겠다는 생각을 할 때가 되었다는 것쯤 우리도 알고 있소 만, 만약 우


리들과의 약속을 어기려 한다면 상당히 재미없는 경우를 당하게 될 것이
와이즈스포츠 오."
"흥. 당신들이 불사신들을 많이 만들고 있다는 것은 알고 있소. 뭐 그런

와이즈스포츠
 <b>와이즈스포츠</b>
와이즈스포츠


건 전혀 무섭지 않지만 약속을 어길 생각은 없으니 염려하지 마시오. 그
나저나 공주는 왜 납치하라고 시킨 와이즈스포츠 것이오? 자국의 공주를 우리같은 괴물
들 손에 와이즈스포츠 떨어뜨리다니. 그런 짓을 해도 되겠소?"
우스베는 그렇게 물어보며 그들을 떠보고 있었다. 하지만 공안요원들은

와이즈스포츠
 <b>와이즈스포츠</b>
와이즈스포츠


단단한 와이즈스포츠 차돌처럼 약점한곳 보이지 않았다.
"상관없소! 모든 것은 그분의 뜻이오."
"그분이라... 흥 아직 어린애가 아닌가."


우스베가 그렇게 비아냥거리자 그 말을 듣던 공안요원중 백인 남자가 화
와이즈스포츠 내기 시작했다.
"말조심하시지. 이 하이에나 자식! 네놈의 갈기털을 모조리 뽑아서 그 와이즈스포츠
에 틀어넣기 전에!"
음. 이놈들, 레오나 공주의 이야기를 하고있구나. 그런데 뭐? 공국에서

와이즈스포츠
 <b>와이즈스포츠</b>
와이즈스포츠


와이즈스포츠 요청해서 레오나 공주를 납치한 것인가? 레오나 공주는 모르고 있던 것
같은데? 설마 이 공안요원들이란 것들이 왕실의 멤버들도 무시할 만큼 엄
청난 권력의 비호를 받고 있단 말인가? 나는 그런 생각을 하고는 와이즈스포츠 조심스
럽게 주위를 살펴보았다. 이 막사 말고 다른 텐트가 몇 개 있었다. 음...

와이즈스포츠
 <b>와이즈스포츠</b>
와이즈스포츠


저 큰 텐트는 아마도 이노그가 있을 것 같고 와이즈스포츠 크지 않은 쪽에는 왠지 경계
가 삼엄하군. 나는 비상식량으로 가지고 있던 빵과 수통에서 물을 꺼내서
조심스럽게 그들에게 다가가 보았다.
"그루루루룩!"
경계하고 있던 놀들이 나를 바라보곤 위협을 가했다. 와이즈스포츠 역시 함부로 접근해


와이즈스포츠 선 안되는 곳인가?
"우..." 나는 낮게 으르렁거리면서 내가 손에 들고 있는 것들을 보여주었다. 그러 자 그들은 역시 뒤로 물러났다. 경비병인 놀들은 그다지 머리가 좋지 않 은지 포로를 먹일 시간이라는 와이즈스포츠 내 행동에 동조한 것이다. 이놈들은 인간들
와이즈스포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