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추쿠

여자추쿠 - 개요

글쓴이 : ZNO1BX7L684 회

여자추쿠 - 설명



여자추쿠 창에 매달고 번쩍 들어서 와이번의 등위로 앉혔다. 나도 체중이 꽤 나가
여자추쿠 장정인데 무슨 낚시하듯 휙 채다가 뒤에 앉혀버리다니! 이 자의 힘은
도대체 어느 정도란 말인가? 하지만 나도 그 여자추쿠 조디악 나이츠를 세명이나
물리친 강자다. 조금 우쭐댈까?
"으음! 그게 좀. 뭐 조디악 나이츠를 셋이나 물리쳤으니까."

여자추쿠
 <b>여자추쿠</b>
여자추쿠


나는 그렇게 말하고 여자추쿠 약간~ 우쭐거렸다. 그래. 내 비록 많이 터지고 다녔
지만 그래도 역시 배운 가락이 어디 가지는 않는 여자추쿠 모양이다. 벨키서스 레
인저로서 훈련 받은 몸이라고 하더라도 설마 전설의 영웅들인 조디악 나
이츠를 이길 줄이야! 그 누가 알았겠어? 그것도 셋이나 물리치다니! 물론
내 피해도 매우 크지만 이 정도면 역시 대 승리라고 할 수 있다. 그 유명

여자추쿠
 <b>여자추쿠</b>
여자추쿠


한 조디악 나이츠와 산골마을에서 봉급받던 레인저 청년과는 그 격이 다
르지 않은가! 하지만 여자추쿠 스트라포트 경의 반응은 영 신통치 않았다.
"하하하하! 그렇게 생각하냐? 그러면 조심하고 내 허리 좀 잡아! 떨어져
죽기 여자추쿠 싫으면! "
스트라포트 경은 그렇게 말하고는 산봉우리에서 아래로 급강하하기 시작


했다. 나는 그의 말대로 그 허리를 잡고 오금이 저려오는 낙하감을 여자추쿠 느끼
면서 이를 악 물었다. 스트라포트 경은 그렇게 재주를 펼쳐서 지상에 와
이번을 앉히고는 자신도 뛰어내렸다. 여자추쿠
"자자. 그러면 카이레스. 어디 상태를 볼까?"

여자추쿠
 <b>여자추쿠</b>
여자추쿠


스트라포트는 산밑에 펼쳐진 넓은 평원에 내려서고는 내게 손을 내밀었
다. 그리고는 내가 뭐라고 할 사이도 없이 바로 넥서룬의 치료의 빛을 나
에게 내뿜어 주었다. 아까 전부터 계속 아파 죽을 것 같았는데 그 빛을
받게 되자 확실히 몸 상태가 양호해지는 것을 느낄 수 있었다. 여자추쿠


"뭐 데스위저드 우릴을 상대한 것치고는 몸이 좀 양호한 여자추쿠 편이군."
스트라포트는 내 상처를 살펴보고는 그렇게 논평했다. 나는 그러한 그의
태도를 보곤 솔직히 기가 막혀서 물어보았다.


"이게 양호하다고?"
"그럼. 원래 죽었어야 정상이야."
"그렇지만 나는 분명히 이겼다고."
"음. 음. 뭐 여자추쿠 그렇겠지. 오죽하겠어?"
스트라포트 경은 그렇게 말하고는 칼을 뽑아들었다.


"그러면 카이레스. 몸이 여자추쿠 좀 괜찮으면 시작하자."
역시 스트라포트 경과도 싸워야 하는 건가? 나는 의아한 생각이 들어서
물어보았다. 여자추쿠
"꼭 이렇게 싸워야만 하는 거야? 12성 기사와 차례로 싸워서 다 이길 수
있는 사람이 세상에 어디 있어?"


나는 그렇게 물어보았다. 그러나 스트라포트 경은 엷은 웃음을 여자추쿠 띄고는 바
라보기만 할뿐이었다.
"적어도 천사백년 동안 처음 찾아온 손님인데 우리들을 좀 즐겁게 해주라
고. 카이레스. 성검을 받는데 그 여자추쿠 정도 가지고 투덜거리면 안되지."
"내가 받는 것도 아니고 말야."


나는 그렇게 말했지만 칼을 뽑아들었다. 스트라포트 경의 태도에서 이 곳
을 그냥 무사히 통과하기는 힘들다는 여자추쿠 것을 알게 되었다.
"그럼."
스트라포트 경은 좀 얇고 가느다란 검을 꺼내 들어서 코앞에서 세우고는
나에게 예를 표시했다. 여자추쿠 하지만 나는 그순간 바로 두자루의 검과 쉐도우


아머를 이용한 파상공격을 펼쳤다. 윈터울프 디프경도 이 공격에는 당해내지 못했으니 제아무리 스트라포트 경이라고 하더라도!"하앗!" 여자추쿠
여자추쿠

여자추쿠
 <b>여자추쿠</b>
여자추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