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토 문자

토토 문자 - 개요

글쓴이 : EUX1T614789 회

토토 문자 - 설명



토토 문자 "지금 자기들 힘든 일은 다 나에게 떠넘긴 사람들 맞지?"
"흠흠. 뭘 그런걸 가지고 그러냐. "
다들 이렇게 말하고 얼버무리는 것이다. 어쨌거나 이걸로 펠리시아 공주 토토 문자

토토 문자
 <b>토토 문자</b>
토토 문자


의 기를 좀 죽여놓았다면 다행이다. 이제 좀 말을 듣겠지.
우리는 그렇게 레오나 공주와 본의아니게 합류를 하고 계속 앞으로 나아
가기 시작했다. 그렇지만 이번 습격만으로 로스트 프레일이 만족할리 없
다. 만약 이번 습격으로 로스트 프레일이 물러간다면 그때는 진짜 레오나 토토 문자
공주를 의심해봐야한다. 아니 만약 진짜 속이려는 것이라면 당연히 한번

토토 문자
 <b>토토 문자</b>
토토 문자


더 공격해와야 한다.그리고 그건 저녁때쯤이 되겠지. 토토 문자
"자 모두들 주위를 단단히 경계해!"
토토 문자 땅거미가 깔릴 무렵 나는 사람들에게 그렇게 외쳤다. 그리곤 나역시 주위
로 시선을 던지고 경계를 확실히 했다. 주위는 자잘한 어린나무들이 자라


고 있는 젊은 숲으로 바뀌어가고 있었다. 대평원에 토토 문자 있는 숲이라 그런지
사람들의 손을 많이타서 여기저기에 도끼로 베어간 나무들의 흔적이 보이
고 짐승들도 사람을 두려워 한다. 그렇기에 오히려 너무나도 쉽게 놀의


토토 문자 발자국을 찾을 수 있었다.
"이런 젠장. 벌써 와있었군."
숲이라면 매복하기도 좋고 리피팅 보우건을 쓰기도 힘들다. 게다가 아까
전에 40명으로 공격이 실패했다면 이번에는 더더욱 많은 인원을 동원하지


않겠는가? 그런데 이런 내속을 아는지 모르는지 마차안의 부상병들은 신
음성을 내지르고 거기에 시노이의 신경질적인 외침이 터져나왔다.
"아우욱 결린다. 제기랄. 에이 이눔아! 자리 좀 비켜라!" 토토 문자
토토 문자 "그만해요! 시노이. 환자란 말이에요."
"뭔소리야. 나도 환자야. 다리좀 뻗어보자!"


"...."
순간 메이파의 생각을 나도 읽을 수 있을 것 같았다. 그 '짧은 다리' 가
지고 못 펼건 토토 문자 또 뭐람?
"크아아악!"
그런데 그때 괴물들의 괴성이 들리기 시작했다. 그리곤 우리가 토토 문자 마차를 멈

토토 문자
 <b>토토 문자</b>
토토 문자


춰세우자 마자 마차의 앞에서 놀 한놈이 나타났다. 이전에 보았던 가면을
쓴 놀이었다. 그놈은 토토 문자 키득키득 웃으며 외쳤다.
"어리석은 놈들, 우리들의 포위망에 들어오다니."


-핑!
나는 놈이 말하자마자 리피팅 보우건을 당겼다. 그러자 놈은 옆으로 피하
토토 문자 더니 나를 보고 외쳤다.

토토 문자
 <b>토토 문자</b>
토토 문자


토토 문자 "캬악! 무슨 짓이냐 인간?!"
"기습!" 나는 그렇게 외치고 토토 문자 놀에게 다짜고짜 달려 들었다. 그러나 그때 갑자기
뭔가가 마차의 한가운데로 떨어졌다. "어?!" 토토 문자

토토 문자
 <b>토토 문자</b>
토토 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