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c투수

nc투수 - 개요

글쓴이 : 2A04R63F761 회

nc투수 - 설명



nc투수 를 갈급했다. nc투수
"제에길! nc투수 적당히 해!"
나는 이를 악물고 천사의 머리통을 발뒤꿈치로 내려찼다.두개골이 함몰
되면서 천사도 입을 쩍 벌리고 쓰러진다.
발로 차는 순간 입에 물고 있던 다리가 좍 찢어지지 않을까 걱정했지만


흡혈귀와 달리 치형이 인간과 같게 되어있어서 다행이다.
"으으으윽....제기랄!"
벨키서스의 동료들이 입혀놓은 옛 상처들이 nc투수 곧바로 터져버린다.꼬매어놓
고 살이 부풀어올라서 흉터를 가려도 그 안에는 여전히 상처가 남아있


다는 거냐? 연약한 새살은 좌우의 힘을 이기지 못하고 다시 찢어지고
마는 것인가?
눈이 아득할만큼의 고통이 전신을 엄습한다. nc투수 마치 모래구덩이에 떨어졌
을때 옷안으로 모래가 기어들듯 구석구석 아픔이 밀려들지 않는 곳이
없다. 아픔....잊을수도 피할수도 없는 육체의 고통은 내 체력을 nc투수 계속 앗

nc투수
 <b>nc투수</b>
nc투수


아간다.이대로 쓰러져 자고 nc투수 싶기까지 하다.
하지만 지금은 그럴때가 아니지!나는 머리가 깨져서 잠시 행동불가가 된
천사를 잡아서 문 아래로 내던졌다.마악 출구를 향해 날아올라오던 천사
들은 지 동료를 맞고 나가 떨어져버리고 그사이 nc투수 나는 얼른 쇠문을 닫고
마법의 책으로 봉인까지 해두었다. 그래도 모자라서 책상이며 책장을 전


부 쓰러뜨려서 문위를 덮어버리자 그제사 좀 안심이 된다.
"헉...헉...아...죽겠다!" nc투수
아무리 위기상황이라고는 해도 그 엄청난 양의 사다리를 단숨에 올라와
버린 것이다.그것도 중상을 입은지 nc투수 얼마 되지도 않아서 말이다.피도 장
난아니게 흘러나오는데 벨키서스 레인저라고 해도 나가 떨어지는게 당


연하지.
나는 백팩에서 패취를 꺼내서 나이프로 잘랐다.몸 여기저기가 아퍼서 참
을수 없지만 nc투수 일단 물린 다리부터 어떻게 해야겠다.나는 그렇게 적당한
길이로 자른 패취를 다리의 상처에 붙였다.이 패취는 의료길드에서 판매
하고 있는 퍼스트 nc투수 에이드 패취로 창상이나 자상에 유용하지만 상당히

nc투수
 <b>nc투수</b>
nc투수


비싸다.하지만 이런 긴박한 상황이 아니면 언제 쓰랴?"으음....왜이렇게 조용하지?" nc투수
나는 갑작스런 불안감에 주위를 두리번 거렸다.저놈들이 쉽게 포기했을리는 만무한데 문을 두들겨도 보지 않다니? 나는 그런 생각을 하다가 nc투수

nc투수
 <b>nc투수</b>
nc투수